국가고시지원센터 - 국내 최대 자격증정보지원센터
Home 홈으로 회원가입 즐겨찾기등록
총 게시물 1,998건, 최근 0 건
   

"그 월급 받고 공무원 왜 해?"…확 달라진 명문대생들 [김일규의 재팬워치]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24-05-31 (금) 13:43 조회 : 9
"공무원보단 라쿠텐 입사"
국가공무원 종합직, 도쿄대 합격자 189명 최소
합격자 중 도쿄대 출신 9년만에 26→9.7%
“국가공무원 급여 낮고 업무 강도 높아”
졸업생 선호도 1위는 라쿠텐...액센추어도 인기

일본의 엘리트 관료를 뽑는 국가공무원 종합직 시험에서 일본 최고 명문대인 도쿄대 출신 합격자가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낮은 급여와 높은 업무 강도 탓에 공무원보다 대기업을 선호하는 현상이 가속하는 모습이다.

 ○고시 지원자·도쿄대 합격자 최소

29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인사원은 올해 봄에 시행한 국가공무원 종합직 시험 합격자 1953명 중 도쿄대 출신이 189명으로 집계됐다고 전날 발표했다. 2012년 현행 시험제도가 도입된 이후 최저치다. 일본 종합직 시험은 한국 5급 공채(행정고시)에 해당한다.

2015년 이 시험에서 도쿄대 출신 합격자는 전체의 26%였지만, 올해는 9.7%로 낮아졌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2014년 합격자 중 도쿄대 출신은 438명이었으나 10년 만에 절반으로 줄었다”고 전했다. 올해 시험에서 도쿄대에 이어 합격자를 많이 배출한 대학은 교토대(120명), 리쓰메이칸대(84명), 도호쿠대(73명) 순이었다.

배경에는 도쿄대 졸업생의 의식 변화가 있다. 도쿄대에 따르면 2022년 학부 졸업생 3094명 중 진로를 공무원으로 선택한 사람은 116명에 그쳤다. 2014년엔 3129명 중 170명이 공무원을 선택했다.

도쿄대 학보사에 따르면 2023년 도쿄대 졸업·수료생이 가장 많이 취업한 곳은 일본 인터넷서비스 기업 라쿠텐그룹이었다. 대학원 수료생은 컨설팅 기업 액센추어가 가장 많았다.

라쿠텐은 왜 도쿄대 졸업생에게 인기가 있을까. 지난해 도쿄대를 졸업하고 라쿠텐에 입사한 엔지니어직 남성 직원은 영어가 공용어인 점이 가장 큰 이유라고 말한다. 다양한 국적의 상사와 대화하며 글로벌 환경에서 일할 수 있다는 것이다.

승진 제도도 매력적이다. 빠른 사람은 5~6년차에 중관 관리자를 거쳐 10년 만에 조직을 이끌 수 있다는 설명이다. 정보기술(IT) 스킬을 키울 수 있는 것도 장점으로 꼽힌다.

 ○“공무원 야근 많고 급여도 열악”

일본의 국가공무원 인기는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 올해 시험 지원자 수는 1만3599명으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10년 만에 40% 감소했다. 올해 경쟁률은 7대 1로, 역시 가장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

인사원이 2021년 취업자를 대상으로 국가공무원을 선택하지 않은 이유를 조사한 결과 76%가 ‘시험 공부와 준비가 힘들어서’라고 답했다. ‘초과 근무와 심야·새벽 근무가 많을 것 같아서’라는 이유가 55%로 뒤를 이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국가공무원의 근무 환경은 좋다고 할 수 없다”며 “국회 답변서 작성 등으로 야근이 많고, 급여도 대기업에 비해 열악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분석했다.

올해 종합직 시험은 원서 접수를 한 달 가까이 앞당겨 처음으로 5월 중 합격자를 발표했다. 민간 기업의 채용 활동이 빨라지는 것을 감안해 먼저 우수한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서다. 인사원은 젊은 층을 끌어들이기 위한 정책도 강구하고 있다. 지난해엔 초임 대폭 인상, 재택근무 수당 도입, 선택적 주4일 근무제 대상 확대 등을 권고했다.

직무에 따라 보수를 정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외부 인재 등용과 젊은 층 이직 방지가 목적이다. 2022년 국가공무원 채용에서 ‘중도 채용’이 차지하는 비중은 17%였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지원자 수 감소가 멈추지 않는 상황에서 ‘즉시 전력’이 되는 중도 채용 확대가 관건”이라고 지적했다.

도쿄=김일규 특파원

출처-Copyright © 한국경제.